사람과 사람.. 그 사이에 내꽃연이

공지 사항

분류없음 2012.04.02 05:03 by 내꽃연이
  • '디어 한나' 사람의 고통은 신이 치유해 주지 않는다. 그저 치유해줄 그 누군가를 보내주는 것만으로 신은 자신의 소명을 다한다. 그리고 방법이 어떻던 과정이 어떻던 치유된 사람과 치유받은 사람이 서로 기댈수 있다는건 분명 좋은 일이 된다.(디어한나 이영화를보여준문영에게그저감사할뿐) 2012-04-01 22:08:16
    디어 한나
    디어 한나

이 글은 heySira님의 2012년 04월 01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.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1 2 3 4 5 6 
BLOG main image
사람과 사람.. 그 사이에 내꽃연이
사람을 알고 싶은... 그래서 사람을 좋아하는... 내꽃연이.
by 내꽃연이

카테고리

분류 전체보기 (6)
me2Day :: 짧은 쪽지 (0)
일상 다반사 (0)

달력

«   2019/09   »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         
tistory!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!

최근에 달린 댓글